• svkoreanhelper@gmail.com

한인회 소식 (SVKAF News)

위스콘신 주에서 또 다시 가해진 경찰의 과잉 총격사건

페이지 정보

작성자 정 혜란 조회 1683회 작성일 2020-08-28 23:36

본문

23일 미국 위스콘신주 커노샤에서 비무장 흑인 남성 제이콥 블레이크가 어린 세 아들이 보는 앞에서 백인 경찰이 쏜 총에 맞아 중태에 빠지는 사건이 발생했다.
제이콥 블레이크가 경찰의 총격을 받을 때 어린 세 아들이 차 안에 동승해 있었던 것으로 나타나 더 큰 충격을 주고있다.

위스콘신주 커노샤에서는 사흘째 제이컵 블레이크(29)에 대한 경찰의 과잉총격 사건에 항의하는 심야 시위가 벌어지고 있는데 시위가 점점 격화되면서 급기야 총격 사망 사건까지 벌어졌다.

25일(현지시간) 총격으로 2명이 숨졌다고 미 언론들이 보도했다. 최소 3명이 총탄에 맞았고, 나머지 1명은 생명에는 지장이 없는 것으로 알려졌다.

“자신들의 재산을 스스로 보호하겠다”면서 총기무장을 하고 출두한 그룹이 시위대와 말다툼을 벌였고, 이후 주유소 인근에서 총성이 울렸다고 뉴욕타임스(NYT)가 전했다.

커노샤 카운티의 데이비드 베스 경찰국장은 현지 언론에 “그들은 자경단 같다”고 말했다. 최근 며칠 동안 무장한 사람들이 밤마다 거리를 순찰했다고 한다.

병원으로 긴급 이송된 블레이크는 생명엔 지장이 없으나 척추가 심하게 손상을 입어 하반신 장애를 얻게 될 것이라고 알려지면서 심야 시위는 26일 새벽까지 한층 격화된 것으로 보인다.
블레이크의 가족들은 경찰을 상대로 소송을 준비하겠다고 밝혔다.

그러나 이 번 사건에서 블레이크가 왜 경찰에 의해 추적을 받기 시작했는지, 왜 경찰의 지시와 수갑에 반항을 하고 도망을 시도했는지에 대한 구체적인 경찰의 입장 발표가 아직 나오지 않아 궁금증이 증폭되고 있다.
보통 경찰들은 허리에 작은 핸드캠을 착용하고 있어 경찰의 모든 행동에 블랙박스 역활을 하지만 위스콘신주 커노샤에서는 예산 부족으로 경찰들에게 이 기기를 제공하지 않은 것으로 드러났다.

26일 현재 경찰의 보고에 의하면 2명의 사상자를 낸 총기 발사자는 17세의 백인 소년으로 드러나 충격을 주고 있다.
첫 번째 발사를 한 후 그의 뒤를 쫓던 시민들을 향해 계속적으로 총기를 난사한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에 체포된 그는 자신을 보호하는 차원에서 방어용 사격이었다고 주장하나 현장에서 찍힌 여러 동영상에서 그의 모습은 설득력이 없는 것으로 나타나고 있다.

현재 토니 에버스 위스콘신 주지사는 위스콘신주에 비상사태를 선포됐고, 커노샤에는 주방위군 250명이 투입됐는데 시위가 격렬해지면서 더 많은 병력을 투입하라는 목소리도 거세지고 있다.
트럼프 대통령도 트위터를 통해 위스콘신 주지사에게 주방위군을 투입해 문제를 빨리 끝내라고 촉구했다.

이번 사건은 지난 5월25일 미네소타주 미니애폴리스에서 백인 경찰관이 흑인 남성 조지 플로이드를 숨지게 한 이후 석달 만에 발생한 유사 사건이서 ‘흑인 목숨도 소중하다'(Black Lives Matter) 는 차별에 대한 항의 목소리는 더욱 거세질 전망이다.

블레이크에 대한 경찰 과잉진압에 항의하는 시위 사태는 위스콘신주 커노샤를 넘어 뉴욕, 로스앤젤레스(LA), 샌디에이고, 포틀랜드 등 미 전역의 주요 도시들로 확산되고 있다.


기사출처: US-KOREAN

무단전재와 재배포를 금합니다.


바로가기

www.us-korean.com





Total 125건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조회 날짜
125 박승남 3954 10-06
124 박승남 3377 10-02
123 박승남 3704 08-21
122 박승남 3653 07-05
121 Manager 5097 01-14
120 박승남 4835 10-21
119 Manager 2546 10-08
118 정 혜란 2519 09-15
117 SV한인회 2418 09-15
116 정 혜란 3011 09-07
115 정 혜란 2209 09-03
114 정 혜란 1912 09-02
113 정 혜란 1877 09-02
112 정 혜란 1716 08-29
111 정 혜란 1801 08-28
110 정 혜란 1684 08-28
109 Hye Ran Ju 1603 08-28
108 박승남 1852 07-20
107 박승남 1922 07-18
106 박승남 2099 07-02
© 2024 실리콘밸리 한인회 svkaf.org, Allright reserved.